국회의원 선거 낙선하자마자 대구로 달려가 의료봉사하고 있는 정치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011268000560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잘 다녀오겠습니다”

평생 의사로 살다 처음 도전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의 쓴잔을 들이킨 한 제주 정치인이 대구로 달려가며 남긴 한 마디였다.

고병수 정의당 제주도당 위원장(55)의 이야기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25년간 제주 안팎에서 의사로 활동했던 고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정의당 제주도당 위원장 선거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현실정치에 들어왔다.

고 위원장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격전지인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해 거대 양당 후보들에 맞서 완주하였다.

하지만 결과는 낙선이었다. 그는 7.31%(9260표)의 득표율로 아쉽게 3위로 선거를 마무리해야 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bs%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KBS 뉴스

선거 다음날인 지난 16일 “책임 정치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낙선 인사를 남겼던 고 위원장은 결코 쉬이 몸을 뉘이지 않았다.

선거운동을 하며 쌓인 피로와 낙선의 충격이 채 가시지 않았을 텐데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로 가 의료 지원을 하며 힘을 보태기로 마음먹은 것.

지지자들은 고 위원장이 이번 선거운동 기간 내내 대구에 가지 못한 것을 큰 마음의 빚으로 여겼다고 입을 모았었다.

그렇게 그는 20일 오후 2시45분 조용히 제주발 대구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3%25A0%25EB%25B3%2591%25EC%2588%2598%2B%25ED%259B%2584%25EB%25B3%25B4%2B%25EC%25BA%25A0%25ED%2594%2584.jpg 입니다.
고병수 선거 캠프

제주를 떠나기 직전까지 제주시 화북동에 있는 사회복지법인 성심원 사랑의 집을 찾아 민생을 살폈던 그다. 이 곳은 고 위원장이 10년간 촉탁의로 활동하며 일주일에 한 번씩 들렀던 곳이라고도 한다.

현재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인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고 위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신천지 집단감염 사태가 터졌을 때 선거운동을 멈추고 (대구에) 오기로 했었는데 조금 늦어졌다”고 다소 머쓱해 하며 “100명이 넘던 환자 수가 이젠 7명 뿐이다. 모두의 노력이 있었던 덕분”이라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별도 향후 구상은 없다. 그저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할 뿐”이라며 “병원에 있는 환자들이 모두 퇴원하고 다시 입원하는 환자가 없으면 그 때 비로소 제주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130283000130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