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성형’때 넣은 ‘실리콘’ 덕분에 총 맞고도 살 수 있었던 여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f35100pktl469fsqxj1.jpg 입니다.
CNN

왼쪽 가슴에 총을 맞고도 심각한 부상을 입지 않고 목숨을 건진 한 여성이 있어 화제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CNN은 가슴 속 실리콘 보형물 덕분에 총을 맞고도 살아남은 한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캐나다 토론토 한 거리에서 일어난 총기사건으로 한 여성이 왼쪽 가슴에 총을 맞은 채 병원에 실려 왔다고 한다.

왼쪽 가슴에는 심장과 폐가 있기 때문에 이 부위에 총상을 입은 경우 대부분 목숨을 잃거나 심각한 부상을 입는다.

그러나 그녀는 약간의 기흉과 갈비뼈 골절 외에는 아무런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한다.

놀랍게도 가슴 성형수술을 받았던 그녀의 가슴에 있던 실리콘 보형물이 그녀의 목숨을 살려 준 것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6uq38n812bkn3d6n26o.jpg 입니다.
CNN

정밀 검사 결과 왼쪽 가슴을 관통한 총알이 실리콘을 통과해 오른쪽 가슴 아래에 박혀 있었다고 한다.

의료진에 따르면 그녀의 가슴 속 실리콘이 충격을 흡수하고 심장이나 폐의 손상을 막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이 사례는 얼마 전 의학 학술지에 처음으로 가슴 속 실리콘 보형물이 총기사건에서 목숨을 구한 사례로 실리게 되며 다시 회자되고 있다.

한편 이 여성은 보형물의 손상으로 인한 감염 우려로 인해 가슴 속 보형물을 다 제거해야만 했다.

성형외과의 맥 에베누에(McEvenue)는 “사고 당시 손상된 보형물은 감염 위험으로 제거했으며, 6개월이 지난 후 재수술을 통해 새로운 보형물을 삽입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6i71lo1nklr0g758v44.jpg 입니다.
Plastic Surgery Case Studie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