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식은줄 알았는데 매일 ‘이말’하니 여자친구가 다시 예뻐보여요.”

mbc-ec8898ebaaa9-eb939ceb9dbceba788-ec9ab4ebb9a8eba19ceba7a8ec8aa4-6ed9a8c-ec9db4ec95bceab8b0-7ed9a8c-ec9888eab3a0ec9881ec8381-1
r720x0-5-1

오래 연애를 한 연인들은 대부분 권태기를 겪고.

상대가 나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 것 같고 자신 또한 애정이 식는 기분이다.

괜히 상대방의 태도 하나하나가 맘에 들지 않고 결국 잦은 싸움으로 이어집니다.

이런 상태가 이어지면 결국 이별을 맞이할 수 밖에 없죠

이런 고민을 하던 중 A씨는 우연히 아버지와 술을 마시며 연애 고민을 털어놓게 되었다.

A씨의 말을 들은 아버지는 “여자의 마음은 별거 없다. 너에게 필요로 하는 건 바로 사랑이다.”라며 “여자는 어제 들은 ‘사랑한다’는 이야기를 오늘도 듣고 싶어 한다. 계속 예쁘다, 사랑한다고 얘기해주면 서로에게 변화가 찾아온다”고 조언했다.

다툰 후에도 “그래도 나는 너를 사랑한다”라며 변화했다.

그러자 이들에게 다시 연애 초기와 같은 사랑이 솟아났다.

A씨는 다시 여자친구가 예뻐보이며 싸우지도 않고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