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만 무려 ’45조’인 마윈, 우한 폐렴 백신 개발, 치료에 ‘170억’ 기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GGRAsia

최근 알리바바 창업자이자 중국 최대 부호인 마윈(馬雲) 전 회장이 30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개발과 치료를 위해 1억 위안(약 169억6400원)을 쾌척했다고 CNN 등 외신이 전했다.

마윈재단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 정부 연구 기관 2곳에 4000만 위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나머지는 예방과 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한다.

pinterest

이번 기부금은 알리바바가 바이러스 진원지인 후베이성과 우한시에 보낼 의료용품을 구입하기 위해 10억 위안(1690억4000만원)의 기금을 조성하고 있다는 발표 이후 나온 것이다.

이 외에 화웨이와 텐센트, 바이두, 바이트댄스 등 중국 기업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지원을 위해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Steemi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