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고양이로 전염된다?”…가짜 뉴스로 죽어가고 있는 中 ‘반려동물’들

이하 웨이보

때 아닌 가짜 뉴스로 동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최근 중국 SNS에서는 “고양이와 개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다”라는 가짜 뉴스가 퍼지고 있다고 한다.

지난 31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선’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 고층건물에서 고양이와 개들이 추락사하는 사건들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공개한 사진은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고양이와 강아지들이 모두 숨진 상태였다. 깨끗한 털상태를 보아 누군가에게 길러진 반려동물일 것으로 추정된다.

상하이에서도 최근 5마리의 고양이들이 사망했다. 이 역시 외상 외 별다른 질병은 없었다. 현지 언론은 “고양이를 기르던 누군가가 가짜 뉴스 때문에 고양이를 죽인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지난 30일 오전 4시에서는 고층 건물에서 누가 강아지를 집어던졌다. 이 강아지는 아래에 주차돼있던 차의 선루프를 들이받고 그대로 사망했다.

주민들은 개가 차에 부딪히는 순간 일으킨 커다란 소음에 깼다고 한다. 발견했을 때는 이미 손쓸 수 없는 상태였다고 한다.

이런 가짜 뉴스가 퍼진 것은 최근 중국 국영TV 때문이라고 한다. 리란주안 박사는 이날 인터뷰를 가졌다. 당시 그녀는 “애완동물이 의심환자와 접촉된다면 그들 역시 격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매체 측이 리란주안 박사의 말을 “고양이와 개가 코로나 바이러스를 퍼트릴 수 있다”라고 잘못 보도했다. 이 정보는 곧장 중국 SNS인 웨이보에 퍼졌고, 이를 본 사람들이 자신들의 반려동물들을 죽이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뒤늦게 세계보건기구(WHO)는 “고양이와 개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현재도 주인들이 반려동물을 죽이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중국 PETA 아시아 언론담당자 키스 궈는 “경찰들이 하루 빨리 동물을 사망하게 만든 사람들을 체포해야 한다”며 “사람의 건강을 위협하는 건 동물이 아니라 더러운 농장, 도살장, 육류 시장”이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