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하단게 성관계하고 싶단거 아니야” .. 학부모 민원에 해명 남긴 논란의 ‘섹시 X티’ 교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cbdb558-0662-4833-86a5-28264bc96d9c.jpg 입니다.
연합뉴스

울산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부모 민원에 독특한 해명을 남겨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한국경제는 27일 제자 성희롱 의혹에 휩싸인 초등학교 교사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반 학생들에게 과제로 준 ‘팬티 빨기’가 논란이 되자 입장을 밝혔는데요.

그는 ““매주 세차하기 등 효행 과제를 내고 있다”며 “비공개 SNS인데 학부모가 퍼나를 줄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저한테 얘기하셨으면 (과제를) 바꿨을텐데 공론화시킬 부분은 아니라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A씨의 해명은 계속됐는데요. 독특한 발언이 이어지면서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는 상황.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f592119-e312-4558-951c-ca98d7b35a4f.jpg 입니다.
연합뉴스

A씨는 “애인이 기분 나쁜 말을 했는데 그걸 바로 SNS에 올린 것과 다름 없지 않냐”고 말했습니다. 학부모를 ‘애인’에 빗대 표현한 것인데요.

그는 더불어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에게 ‘섹시하다’고 표현한 데 대해서도 의아한 발언들을 이어갔습니다.

A씨는 “”‘섹시하다’는 말도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의미로 말한 것은 아니기에 성적으로 해석될 것이란 오해가 생길지 몰랐다”며 “앞으로는 이런 말이나 과제를 내지 않도록 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럼 교육청의 입장은 어떨까요? 울산시교육청 대변인은 “두둔하는 것은 아니다”고 단서를 달았지만, ‘제 식구 감싸기’를 하고 있는 모양새인데요.

대변인은 A씨에 대해 “레크리에이션 자격증도 따는 등 학생들과의 교육 활동을 친밀하게 하던 교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학생들과 스스럼없이 지내다 보니 이러한 ‘실수’가 벌어졌다는 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bc3e3a0-14d7-4b47-bbf3-0c3f88e579c5.pn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날 ‘초등학교 1학년 선생님 정상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B씨는 교사 A씨가 학급 SNS에 올라온 학생들의 인사글에 “우리 반에 미인이 많다”, “남자 친구들 좋겠다”, “매력적이고 섹시한 ○○” 등의 표현을 해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교육청으로부터 주의를 받은 A씨.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티 빨기’ 과제를 냈는데요. 그는 관련 사진이 학급 SNS에 올라오자 또 다시 의아한 표현으로 학부모들을 아연실색하게 했습니다.

A씨는 “우리 공주님 수줍게 클리어”, “공주님 분홍색 속옷 예쁘다”, “예쁜 잠옷, 예쁜 속옷 부끄부끄’ 등의 댓글을 달았는데요.

1학년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성 발언을 늘어놓은 교사에게 질타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dvantage4Parents.jpg 입니다.
Advantage4Parents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