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종코로나 이슈 틈타 ‘방사능 오염수’ 바다에 몰래 방류하고 있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일본 정부가 세계의 관심이 중국으로 쏠린 가운데 얕은 수를 쓰려는 정황이 포착됐다. 수년간 골칫거리였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려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잡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매체 ‘NHK’는 지난 31일(현지시각)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열린 전문가 소위원회에서 오염수 처리 방안 가운데 ‘해양방출 쪽을 더 확실하게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여기서 ‘확실하게 시행할 수 있다’는 것은, 해양방출의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달 23일 열린 소위에서는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3가지를 제시했다. 첫번째는 물로 희석해 기준치 이하로 오염도를 낮춘 뒤 해양으로 방류하는 것이다. 둘째는 고온으로 가열해 대기로 내보내는 안(수증기 방출), 마지막은 두 가지를 병행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경제산업성은 이날 회의에서 유력한 처리안 중 사후 방사성 물질 감시 등의 측면에서 해양에 방류하는 것을 선택했다. “해양방류가 대기 방출에 비해 희석하거나 확산하는 상황을 예측하기가 쉽고 감시 체제를 구축하는 것도 용이하다”고 주장했다.

또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전에도 해양방류를 시행한 적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관련 설비 설계 및 운영 지식을 보유, 한층 확실한 처리가 가능하다고 홍보했다.

하지만 모든 의원들이 찬성하는 것은 아니다. 소위 의원들은 “후쿠시마 지역 등 관계자들의 폭넓은 의견을 충실히 듣고 오염수 처리 방안을 결정해야 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만약 일본 정부가 오염수 처리 방법과 일정에 대해 최종 의견을 내면, 이를 기본방침으로 정한 뒤 국민 여론을 수렴한다. 이후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일본 정부가 마련한 최종 처분 방안을 승인하면 도쿄전력이 이행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일각에서는 일본 정부의 이런 방침을 좋지 않게 받아들이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면 생태계 파괴에 큰 원인이 될 수 있다. 아무리 처리수를 해도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137, 스트론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국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이 생태계에 심각한 해악을 끼칠 수밖에 없다”면서 “경제적인 이유와 기술적 어려움의 핑계를 들어 손쉬운 해결책인 해양 방류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후쿠시마 어민들과 한국 등 주변국에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