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음모론으로 살해 협박까지 받고 있는 피해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dbbf6b2-c1e9-44fb-9743-661abbc8ba3f.jpg 입니다.
연합뉴스 /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미국이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퍼트렸다는 음모론이 확산한 가운데 두 아이를 둔 미국 여성이 바이러스 첫 전파자로 지목되며 살해 위협에 시달리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있다.

CNN방송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음모론의 피해자인 마트제 베나시와 독점 인터뷰를 하고 그의 악몽과도 같은 삶을 공개하였다.

베나시는 코로나19 증상이 없고 양성 판정을 받은 적도 없지만, ‘미국이 코로나19를 중국에 퍼트렸다’는 황당 음모론에서 바이러스를 최초로 유포한 당사자로 지목됐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346766.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버지니아주 포트 벨보어 미 육군기지에서 군무원으로 근무 중인 베나시는 작년 10월 중국 우한(武漢)에서 열린 세계군인체육대회에 출전했다가 코로나19 음모론의 희생자가 되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한 뒤 코로나19가 생물학 무기이고, 미국이 우한에 최초로 전파했다는 음모론이 확산했는데, 미국의 한 유튜버는 지난달 우한 세계군인체육대회에 다녀온 베나시가 최초 전파자라고 주장하는 동영상을 올린것이다.

이 동영상은 곧 중국어로 번역돼 중국 현지의 위챗(微信), 웨이보(微博), 시과(西瓜)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확산했고, 중국 정부를 대변하는 언론들도 이를 보도했다고 CNN은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44179.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후 베나시는 미국 집 주소가 온라인에 노출되는 신상털이는 물론이고, 음모론 신봉론자들로부터 살해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베나시는 가짜뉴스를 담은 유튜브 동영상 게시를 막기 위해 애를 썼지만, 변호사와 경찰의 답변은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의 삶은 결코 이전과 같지 않을 것이라며 “구글에서 내 이름을 검색하면 최초의 감염자로 뜨게 될 것”이라고 말하였다.

이어 “매일같이 악몽에서 깨어나는 것과 같다”며 “나를 괴롭히는 일을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호소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52420.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