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서는 ‘디지털 범죄 피해자’ 현실은 ‘몰카 가해자’ 영화배우 A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1734051.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온라인 범죄를 소재로 한 영화 속에서 디지털 범죄 피해자 역을 연기한 조연배우가 실제로는 ‘몰래카메라’ 가해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논란이다.

조연배우 A씨는 이달 개봉되어 극장에서 상영중인 한 영화에 출연했으나 ‘몰래카메라’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60058.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A씨는 ‘모델 섭외팀장’이라는 직위로 여성 모델과 만난 후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지난해 7월 재판에 넘겨졌다고 한다.

검찰은 A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으며, A씨는 다음 달 8일 법원의 1심 선고를 받게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1736131.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