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성관계 영상’ 협박 후 애완견 ‘벽돌’로 수차례 내려친 남친 구속

아주 쓰레기 끝판왕이네 ㅉㅉ

HGFHHGF
wmtg074105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에게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고 손찌검까지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전해진다.

이 남성은 또 여자친구의 가족이 애지중지하는 애완견을 벽돌로 내리친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21) 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4일 이별을 요구하는 여자친구에게 몰래 찍은 성관계 영상을 보여주며 “이 영상을 SNS나 지인들에게 싹 다 뿌리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피해자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전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며칠 뒤 A씨는 같은 이유로 여자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애완견의 머리 등을 벽돌로 여러 차례 찍었다. 이를 피하고자 개를 품에 안고 달아나던 피해자를 쫓아가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전해진다.

당시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단순한 동물 학대가 아니라 ‘데이트 폭력’ 사건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A씨는 이미 휴대전화에 담긴 영상과 사진 등을 모두 삭제한 상태라고 한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 디지털 포렌식(증거분석)을 통해 관련 영상과 사진 등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다만 해당 영상을 유포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났지만, 영상을 빌미로 여자친구를 협박한 적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동물학대범은 단순 동물 학대로 그치지 않고 폭력성이 사람에게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관련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