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 절단된 채 ‘십자가’ 처형당한 아동 성폭행범죄자

img-5e95a553b49b6
img-5e95a5e5c2e09

지난 2017년 12월 11세 소년을 강간한 에두아르도 크루주라는 남성이 멕시코 경찰에 의해 체포되었다.

그는 상습 성폭행범으로 사고 3개월 전인 9월 칼로 여성을 위협한 후 강간한 혐의로 형사 고소당한 전과도 있다.

크루주를 순찰차에 태워 경찰서로 압송 중 매복 중에 있던 자경단의 무장 차량 두 대에 가로막혔다.

이후 자경단은 경찰관들을 총으로 위협한 뒤 크루주를 납치한 후 사라졌다.

다음날 경찰서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익명의 발신자는 멕시코 남서부 “콘텍에 있는 교차로에 가면 크루주가 있을 것이다”라는 말과 함께 통화를 종료했고 경찰은 즉시 그 장소로 출동했고 도착한 뒤 경악을 금치 못했다.

살해된 크루주가 발가벗겨진 채 도로 표지판 기둥 위에 십자가 형태로 묶여있었으며, 그의 성기는 절단된 상태로 입속에 꽂혀있었고, 가슴에는 얼음덩어리 두 개가 박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