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구는 못 말려’ 짱구 아빠 ‘일본 성우’ 암 투병 도중 사망

pp824p9v51mc649y4q0k
05pld-D-700x393

애니메이션 ‘짱구는못말려’에서 짱구 아빠를 맡았던 성우 후지와라 케이지가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16일 케이지가 대표로 있던 에어 에이전시는 공식 홈페이지에 고인을 추모하는 게시물이 올리며 사망 소식을 전하였다.

에이전시 측은 게시물을 통해 “당사 대표 이사 겸 성우인 후지와라 케이지가 암 투병 끝에 지난 12일 향년 5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례식은 가족 및 친지만 참석해 조용히 거행됐다”고 덧붙였다.

‘짱구는 못말려’에서 짱구 아빠를 맡아 국내 팬들에게도 유명한 케이지는 ‘개구리 중사 케로로’, ‘스쿨 럼블’ 등에 참여했었다.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하던 케이지는 2016년 8월 요양을 위해 활동을 중단했지만, 팬들의 요청과 자신의 의지로 이듬해 복귀하였다.

하지만 암으로 인해 몸의 상태는 점차 나빠졌고 결국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한편 현재 ‘짱구는못말려’ 속 짱구 아빠의 실제 성우는 모리카와 토시유키가 맡아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