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3년 만에 권태기 온 남친은 여친의 ‘장문 카톡’을 받고 결혼을 결심했다

사랑하는 여자친구이지만 현실의 일들에 치이다 보면 그녀에게 소홀해질 수밖에 없다.

이 시기에 많은 연인은 이별을 하지만, 장수하는 커플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하지만 여자친구의 반응은 달랐다. 그녀는 화를 내지 않았다.

그가 집중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해있다면, 조금은 이해해주면서 조금만 더 자주 연락하자고 이야기해보는 것은 어떨까. 사랑스러운 여자친구의 진심을 담은 부탁에 녹아내리지 않은 남성은 없을 것이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