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신종코로나 ‘가짜 뉴스’ 퍼지지 않도록 ‘규제·단속’한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페이스북’이 가짜 뉴스 규제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관련 잘못된 정보가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31일(현지시간) AP통신은 “페이스북이 우한 폐렴과 관련된 거짓 정보나 음모론이 담긴 글은 삭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SNS에서는 우한 폐렴에 걸렸을 때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된다거나, 위험한 치료법을 소개하는 글이 퍼지고 있다. 음모론이 담긴 글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현재 페이스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정보를 검색하면 보건당국의 안내를 팝업 형태로 받아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 역시 특정 해시태그를 누르면 같은 방식으로 적용된다.

한편 중국의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3일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7363명, 사망자는 362명이라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