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상 할아버지 ‘뺑소니’ 당한후 홀로 절뚝이며 집까지 가 ‘사망’

79
shutterstock-681393532
shutterstock-681393586

20대 운전자가 몰던 차에 치인 60대 고물 수집상이 사고 발생 사흘 뒤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습니다

지난 22일 철원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6)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5일 오전 5시 20분쯤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도로변에서 손수레를 끌던 60대 남성 B씨를 차로 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고 전헸습니다.

왕복 2차선 도로에 설치된 CCTV에는 사고 당일 A씨가 운전한 승용차가 B씨를 치는 장면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는데

CCTV 속 A씨는 사고 직후 20여 초 뒤 차에서 내려 B씨의 상태를 살피더니 다시 차를 타고 그대로 도주하였다.

B씨는 의식을 잃은 지 1시간 후 스스로 깨 비틀거리며 손수레를 끌고 집으로 돌아가 결국 사흘 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특히 B씨의 경우 지적장애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