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적으로 ‘XX에 녹음기 + 안경 몰카’ 사용해 토익 문제 빼돌린 유명 어학원 강사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26883.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유명 어학원인 ‘파고다어학원’이 조직적으로 토익 문제를 유출해 충격을 안겨 주었다.

토익 시험은 대학생과 취준생들과 뗄 수 없는 존재이다. 그만큼 보안에 신경을 써야하는 사항.

시험이 끝나면 시험지도 걷어가고 수험생들에게도 문제를 적을 수 없게 하는것이 원칙이다.

지난 27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파고다어학원’의 강사와 경영진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440e75a-52b3-4286-bbd8-58992e522965.jpg 입니다.
연합뉴스

수사 결과 관계자 10명이 토익 문제 유출에 가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기밀 유출은 이번 뿐이 아니였다고 한다.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범행을 저질러왔다.

한 강사는 “안경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했다. 여성같은 경우엔 녹음기를 속옷에 장착했다”며 자백했다.

어학원 측은 “강사들이 개별적으로 유출한 것일 뿐. 학원은 책임이 없다”며 발뺌하기도 했다.

경찰은 파고다어학원에도 직원 관리 소흘 등의 책임을 물어 양벌규정을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넘긴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f91b5e6-2bca-40f9-86c2-b70e36b46c17.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