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로 죽어가는 환자 CPR 과정 촬영해 ‘브이로그’ 올린 의사 유튜버 논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c0b8d823ed17vb7sxkz.jpg 입니다.
YouTube ‘ER story[응급실 일인칭 브이로그]’

심장에 이상이 와 응급실에 실려왔다가 사망한 환자의 CPR 과정을 그대로 영상에 담아 올린 의사가 논란이다.

해당 유튜버는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영상을 내렸다고 한다.

최근 유튜브 채널 ‘ER story’에는 ‘외상 환자의 심폐소생술’이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가 게재되었다.

해당 영상 속에는 실제 심정지가 온 환자가 등장한다. 이 환자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지만 결국 생을 마감한다. 실제로 사망한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5b2juj2sypwqo247yz2.jpg 입니다.
YouTube ‘ER story[응급실 일인칭 브이로그]’

이 영상 속에서 환자의 사망 과정은 여실히 드러났다. 비록 영상을 흐리게 처리해 신원을 알아볼 수 없도록 하기는 했지만, 환자의 사망 과정을 그대로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환자가 과연 동의했는지, 보호자들도 동의했는지 그 여부가 논란이 되었다. 무엇보다 환자가 죽어가는 과정을 카메라로 촬영하는 게 말이 되느냐는 비판이 많은 상태이다.

촌각을 다투는 상황에서 카메라를 들고 영상을 찍는 것도 문제지만, 촬영의 목적이 고작 유튜브 업로드를 위한 것이라는 더더욱 문제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6070600839_2.jpg 입니다.
닥터스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대응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찾으려는 게 아니라는 게 실망스럽다는 것.

영상 속 의사는 “응급실 근무만 15년을 넘게 했지만 사망 선고를 하면 여전히 마음 아프로 자괴감이 느껴진다”라면서 “소생시켜 드리지 못해 고인에게 송구한 마음이 든다”라고 말하였다.

시민들은 자괴감이 느껴지고 송구하다면 이러한 영상을 올리지 않는 게 맞다고 입을 모으고 있는 중이다.

시민들은 해당 영상을 ‘혐오 영상’으로 규정하고 유튜브 측에 신고하는 방법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현재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채널도 없어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O25892046_w1000_h0.jpg 입니다.
낭만닥터 김사부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