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익한 경험으로 생각하라” 초등생 성추행한 교감에게 ‘무죄’ 선고한 판사

00501001-20190404
gate-Image-05
4646488

초등학생을 성추행 한 혐의로 기소된 대전의 한 초등학교 교감이 무죄를 선고받은데 이어 이를 선고한 재판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29일 대전고법에서 열린 교감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재판장은 A씨에게 무죄를 선고하며 “유익한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피해자 학생의 가족은 재판장이 편파적으로 재판했다 주장했고, 검찰은 해당 건을 대법원에 상고했습니다.

교감 A씨는 2015년 10월부터 12월 사이 학생 B양을 수십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당시 11살이던 B양의 손을 잡고 학교 내부를 거닐고, 엉덩이와 가슴을 강제로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