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좋아하는 남자일수록 ‘이것’ 덜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vN 신데렐라와 네명의 기사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캐나다 심리학자 존 앨런 리(John Alan Lee)가 사랑에는 색이 있다고 주장하며 사랑의 유형을 6가지로 나누어 제시한 이론이 소개돼 누리꾼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고 전해진다.

존은 캐나다와 영국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조사와 함께 역사와 철학, 소설 등 문헌에 등장하는 4,000여 개의 연애 관련 구절을 기준에 맞춰 분류했다.

그가 분류한 방법은 각 사랑의 유형을 색 상환과 같은 원형으로 배치한 것으로, 이를 학계에서는 ‘사랑의 색채 이론’이라고 부른다.

총 여섯 가지의 유형 중에서도 절대 한눈팔지 않고 사랑하는 사람의 속을 썩이지 않는 연인의 유형, ‘에로스(Eros)형’을 소개한다.

‘에로스(Eros)’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의 아들로, 연애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연애의 신’이라고 한다.

흔히 열정적인 사랑을 에로스형 사랑이라고 칭하는데 특히 이들은 사랑을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버릴 수 있다고 생각하며 행동 하나하나가 로맨틱 그 자체이다.

에로스형은 대부분 외모에 집착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어 상대방의 수려함을 넘어 화려한 외모게 강한 반응을 보이며 소위 말하는 ‘금.사.빠’, 첫눈에 반하는 경향을 띤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장영란 인스타

이미 자신이 설정한 기준을 충족시키는 외모를 가진 상대를 만나기 때문에 상대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그에 따라 ‘자기 눈에 완벽한’ 연인을 타인에게 지나치게 자랑해 빈축을 사기도 한다.

또 무엇보다 이들은 상대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만큼 애정 표현으로 ‘스킨십’을 무척 좋아한다고 알려졌다.

연인과 아주 찐득하고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같이 있을 땐 늘 몸 어딘가를 만지작거리거나 찰싹 붙어 있어야 마음이 놓인다.

또한 연락도 자주 해야하는 타입이라서 사랑에도 실리를 따지거나 애인과 어느 정도 거리를 두려는 유형의 사람과는 잘 맞지 않을 수 있다.

사랑에 모든 열정을 쏟아붓는 이들은 뜨겁게 사랑하지만 질투나 집착은 별로 없다. 본인이 바람피울 생각이 전혀 없기 때문에 상대에 대한 믿음과 확신도 강한 것이다.

한편으론 앨런 박사는 연인을 너무 좋아하고 잘 의심하지 않는 이런 불타오르는 마음 탓에 오히려 바람둥이에게 된통 당하거나 여대생 A씨처럼 헛발질도 잦은 편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MBC 위대한 유혹자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