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희 “라붐 시절, 다이어트 강박 시달려서 힘들었다” 걸그룹 당시 일화 고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a325317xj7z4oe9paz2.jpg 입니다.
라디오 스타

방송인 율희가 걸그룹 라붐 시절 힘들었던 일화를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윤화, 임현주, 율희가 출연하는 ‘여인천하’ 특집으로 꾸며졌다.

최근 쌍둥이를 출산하며 세 아이의 엄마가 된 율희는 이날 남편 최민환의 입대로 인한 ‘독박 육아’에 대한 소문을 해명했다.

남편은 물론 여러 사람의 도움을 받고 있다는 율희는 “저는 육아가 체질인 것 같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8d30hhomc3l9d99lpdx.jpg 입니다.
라디오스타

그런가 하면 율희는 걸그룹 라붐 활동 당시 힘들었던 일화를 털어놓기도 했다.

라붐 시절 다이어트 강박에 시달렸다는 율희는 결국 참지 못하고 새벽에 나가 편의점을 털었다고 한다.

그는 곳곳에 음식을 숨겨놓고 몰래 먹느라 힘들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웃프’게 만들었다.

이어 율희는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걸그룹 활동 당시에도 댄스 담당이었다는 율희는 이틀 동안 연습해온 있지의 ‘워너비’를 완벽 소화해 매력을 발산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F4YqX9UIAAo1gY.jpg 입니다.
라붐 인스타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