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초등학교’ 사라진 청소 시간 ‘담임 선생님’이 청소 다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32tg0084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빗자루 들고 청소 시작하자!”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 초등학교를 다니던 이들이라면 익숙한 소리일 것이다.

그때 당시에는 학급마다 저마다의 청소 시간이 있었다.

단순히 자리만 치우는 것이 아니라 책상을 뒤로 민 뒤 빗자루로 바닥을 쓸고 대걸레로 물걸레질을 하였다.

칠판지우개를 창가에서 탈탈 털고 걸레까지 빨아 말리면 그제서야 청소가 끝나고 담임 선생님의 검사가 시작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9gt326ivz5odm6kb49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 YouTube ‘EBS 키즈’

요즘 초등학교에서는 이런 모습을 보기 어렵다고 전해진다.

학교마다 차이는 있지만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아이들 대신 선생님이 반 정리를 도맡는다고 한다.

고학년은 자기 주변을 치우는 선에서 그친다. 각 반에는 진공청소기가 있는 곳도 있으며, 학생들 개별 자리를 제외한 공간을 치우는 것은 선생님의 몫이라고 한다.

이 같은 요즘 교실 세태가 SNS에 퍼지자 교실을 직접 치우던 세대를 지나온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있다.

누리꾼들은 “교무실을 선생님이 치우는 건 이해가 되지만, 교실까지 선생님이 치운다고?”, “이건 좀 아니지 않나. 내가 벌써 꼰대가 된 건가”, “자기가 쓰는 교실은 자기가 치워야 교육이 될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시대가 바뀌며 교실에서 늘 불리던 ‘청소당번’ 역시 사라지고 있는 것이 새삼 세월의 흐름을 실감케 하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c0023000005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