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한 곰’ SNS에 찍어 올려 욕먹자 ‘취미생활’ 비난하지 말라고 한 여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o7088f1f1a2f1ck3bf2.jpg 입니다.
Media Drum World

사냥한 곰과 사진을 찍어 SNS에 자랑한 여성이 많은 이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한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취미로 동물 사냥을 하는 여성 알렉산드라(Alexandra Tyutcheva)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고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i3tg2p93yecj24y79vu.jpg 입니다.
Media Drum World

러시아 세르푸코프에서 사냥 관리자로 근무하는 알렉산드라는 자신이 사냥한 동물들을 찍어 종종 SNS에 올렸다고 전해진다.

18살 때부터 아빠와 함께 사냥을 해 온 그에겐 사냥은 일상과 같았기에 알렉산드라는 큰 의미 없이 잡은 동물들을 자랑하기 위해 사진을 공유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8lmp7y5rv319w7cug9a.jpg 입니다.
Media Drum World

하지만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좋지 못했다. 대부분의 누리꾼은 “생명을 죽여놓고 자랑하다니 잔인하다”, “피도 눈물도 없냐”, “죽은 동물들이 너무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알렉산드라를 비난하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y3092i95kqicok3t0la.jpg 입니다.
Media Drum World

논란이 커지자 알렉산드라는 자신의 SNS에 “취미활동이니 비난하지 마라”는 글을 남겼다고 한다.

이어 그는 “우리 지역에서는 사냥이 흔한 일이다”며 “법적 절차에 맞게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하였다.

사냥 관리자인 알렉산드라는 사냥에 관심이 있는 이들을 교육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내가 더 노력해서 사냥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싶다”라고 전하였다.

덧붙여 알렉산드라는 “나는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이다”며 “적절한 사냥은 종의 수를 조절해 생태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1ox3ta7z569a4x5lj14.jpg 입니다.
Media Drum World

한편 곰의 개체 수가 많기로 유명한 러시아에서는 곰사냥이 합법이다. 허나 국제동물애호기금의 노력으로 생후 1년이 안 된 곰과 이를 키우는 어미 곰, 그리고 겨울철 동면 중인 곰을 사냥하는 것은 금지됐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