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치아 ’15개’ 뽑고 돌연 잠수탄 유명 치과

0424s1-1024x535
환자치아 ’15개’ 뽑고 돌연 잠수탄 유명 치과
c0424s1
c0424s2
c0424s3
c0424s4


평범했던 남성은 한순간에 치아 15개를 잃었습니다.

A씨는 현재 단 하나의 치아로 반년 가까이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A씨는 작년 10월부터 서울 강남의 한 치과에서 임플란트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정말 눈물 흘리면서 수술을 받았고 심지어 망치로 때리면서 식립을 한 상황인데..”라고 말했습니다.
의사는 A씨에게 치아 15개를 한번에 발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그는 수백만 원을 내고 임플란트 시술을 시작했다. 총 19개의 임플란트 재료를 심었습니다.

그러나 치료를 받던 치과가 갑자기 문을 닫아버렸고 의사는 잠수를 탄 상황입니다.
해당 치과에는 “코로나로 인한 환자 감소와 경영란의 이유로 3주간 휴업을 결정하였습니다”라는 안내문만 붙어있었습니다.

A씨는 다른 치과를 찾았지만 재시술을 받아야 하며 추가 비용은 무려 3천 6백만 원 입니다.

현재 이 치과에서 비슷한 피해를 본 환자만 무려 6백여 명 입니다.

치과 원장은 직원들에게도 어떠한 연락을 남기지 않은 채 잠수탄 상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