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충전 때문에 “할아버지 인공호흡기 플러그 뽑은 손자” 인증샷까지

폰충전 때문에 “할아버지 인공호흡기 플러그 뽑은 손자” 인증샷까지

img-3
456

할아버지의 손자는 친척들은 병실에 모두 모여 대화를 나눈 후 잠시 자리를 비웠고 손자는 핸드폰 배터리가 얼마 남지않아 곧 전원이 꺼질 것 같아 병실 안에 충전이 가능한 콘센트를 찾기 시작했다.

하지만 병실에는 남은 콘센트가 없었다. 결국 손자는 할아버지의 인공호흡기의 전원 코드를 뽑고 자신의 핸드폰을 충전 하면서 손자의 엄마에게 “할아버지는 괜찮아, 내가 곁에서 잘 보살피고 있어”라는 메세지를 보냈다.

인증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할아버지 병문안 왔다. 우리 할아버지와 오랜만에 사진을 찍는다”며 인증샷을 게재하기도 하였다.

그렇게 손자가 핸드폰에 빠져있을 때 할아버지는 호흡곤란과 함께 온몸이 새파랗게 변하고 있었다.

의료진을 부른 건 할아버지였다. 숨을 쉴 수 없게 된 할아버지는 침대 옆에 달려 있는 비상벨을 눌러 의사과 간호사를 호출해 스스로 목숨을 건졌다.

담당 의사는 “하마터면 할아버지 목숨을 잃을 뻔했다. 산소부족으로 의식을 잃은 상황이였고, 피부조직까지 괴사 할 위험에 처해 있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