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5분’ 만에 재산이 무려 ’15조 7천억’ 증가한 남자

제프 베이조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의 재산이 그의 휴가 기간 중 불과 15분 만에 무려 132억 달러(한화 약 15조 7천억 원)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고 한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마존은 지난해 4분기 영업실적이 33억 달러(한화 약 3조 9천억 원)를 기록했다.

매출 또한 874억 달러(한화 약 104조 4천억 원)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알려졌다.

이에 아마존은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가 12% 급등하면서 베이조스의 재산도 15분 만에 약 15조 7천억 원 증가하게 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블룸버그 통신은 베이조스의 재산이 1,295억 달러(한화 약 154조 7천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우리나라 일 년 국방 예산의 3배 이상으로 일반인들은 꿈도 꾸지 못할 액수일 것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돈이 돈을 낳는다”, “재산이 도 일 년 예산 수준으로 오르네”, “그사세가 따로 없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제프 베이조스는 외도로 인해 지난해 1월 전처 맥킨지(MacKenzie)와 이혼하며 위자료로 아마존의 지분 25%를 준 바 있다고 전해진다.

이에 전처 맥킨지는 세계 여성 부호 4위에 오르기도 했다.

제프 베이조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