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마스크 ‘싹쓸이’해가 인증샷 올리고 있는 ‘중국인’들

이하 웨이보

일부 중국인들이 한국 약국에서 마스크들을 대량으로 구매해가고 있다. 일명 ‘싹쓸이 쇼핑’이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누적 사망자만 426명이다. 확진자도 2만 명 넘었다.

상하이에 살고 있다고 밝힌 한 ‘웨이보’ 네티즌은 한국에서 마스크 쇼핑한 모습을 인증샷으로 찍었다.

그는 “여러분을 도와주기 위해, 이번에 한국에 와서 마스크를 서둘러 한 움큼 집어왔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직 입국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해당 네티즌은 “가능하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또 “구매대행 대단하다. 내 한국 친구들도 며칠간 못 샀다”, “구매하고 싶다” 등 댓글이 여러 건 달렸다.

‘웨이보’에서 화제가 된 영상도 있다. 한 중국인 의사가 한국에 들러서 대량의 마스크를 사 왔다.

실제로 중국인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상자째로 한가득 사 가고 있다. 공항에서 이러한 풍경은 흔하다.

서울 명동의 한 약국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 1명이 4~500만 원어치씩 사가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한국에서는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약국, 편의점은 물론 인터넷에서도 구하기 어렵다.

중국인들이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는 건 한국뿐만이 아니다. 호주, 대만, 일본 등에서도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에 “1인당 마스크 구매 제한이 필요하다”, “우리나라 사람이 먼저 사야 한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