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NE1 활동 당시 ‘산다라박의 속마음’ 그룹 해체 후 겪은 일 고백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news.zum.com

산다라박과 그룹 희나피어 멤버 민경이 활동 그룹 해체 후 겪었던 아픔을 나눴다고 한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스타 강사 김창옥 씨가 출연해 MC와 패널들 고민을 듣고 조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민경은 과거 프리스틴 해체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고 전해진다.

민경은 “승승장구할 줄 알았는데, 팀이 없어지니깐 내 가치가 다 없어지는 느낌이었다” “그때부터 깨있는 게 싫고, 잠 자는 게 좋았다”면서 “영원한 잠까지 생각했다고 한다. 이러다 보면 큰일나겠다 싶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Daily Secret

민경은 지난해 5월까지 프리스틴에서 로아라는 이름으로 예명하다 같은 해 11월 그룹 희나피아로 재데뷔했었다고 한다.

민경의 얘기를 듣던 산다라박도 눈시울을 붉히며 공감했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그룹 해체 아픔을 겪은 산다라박은 “해체를 하고 홀로서기를 할 때가 제일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고 한다.

산다라박은 “팀 생활을 할 때는 나는 이 팀에서 필요가 없단 생각을 했다. 멤버들이 다 가창력이 너무 뛰어나서 내가 노래를 너무 많이 하면 팀에 피해가 간다고 생각해서 즐기지 못했다”고 밝혔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그러면서 “해체를 한 후 내가 앞으로 뭘 해야할지 고민이 많아서 한 2~3년 되게 부정적으로 살았다고 한다. 자신감도 많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산다라박은 말하는 도중 계속해서 눈물을 훔쳤다고 한다.

산다라박은 “예전에는 되게 연락 많이 오던 사람들도 연락이 싹 끊겼다. 그래서 2~3년을 어둡게 살았다. 그런데 어느 순간 좋아졌다. 지금 제 옆에 남은 몇 명 안 되는 그 친구들이 진짜 내 사람이구나 싶다. 그것 때문에 요즘은 행복하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Kpop Profile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