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무료 마스크 ’30분’ 만에 털리고 손 세정제는 ‘통째로’ 사라져···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MBC뉴스

지난 3일 서울시 김정일 질병관리과장은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일문일답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지하철역에 놓은 마스크 1천매는 30분이면 다 동이 나고, 손세정제는 통째로 없어진다”

우한 폐렴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민들 사이에서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

김정일 과장은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배분하는 문제에서 애로점이 없냐는 질문을 받은 뒤 “급한 마음에 처음에는 지하철역에 쌓아놓고 양심껏 가져가기를 바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끄런데 아침에 1천매를 가져다 놓으면 30분 안에 동이 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1천명이 오지 온 게 아닌데도 1천매가 동이 나는 현상이 일어나버리는 것이다.

김 과장은 ‘손세정제’도 비치해 놓을 때마다 통째로 없어져 고민이 깊다고 호소했다. 계속 없어지는 통에 이제는 접착제로 붙여놓거나 쇠사슬로 엮어놓고 있다고 한다.

또한 김 과장은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마스크가 빨리 동나고, 손세정제가 없어진은 일이 없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서울시는 약 600만개의 마스크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의료취약계층에 우선적으로 마스크를 공급하겠다는 원칙을 세워 놓았다고 전해진다.

조선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