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서 ‘행패’부리다 체포된 20대, 지구대서 기침하며 ‘신종코로나’ 걸린척 꾀병부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음식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체포된 2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것 같다”며 지구대에서 꾀병을 부려 119 구급대원들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4일 경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업무방해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지난 2일 오후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A씨는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음식점에서 담배를 피우려고 하다가 직원들에게 제지당하자 이들을 폭행하고 소리를 지르며 매장 내 물건을 집어 던지는 등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수갑을 찬 채로 홍익지구대에 붙들려 온 A씨는 경찰관들 앞에서도 욕설하고 고성을 지르고 옷을 벗으려고 하는 등 난동을 피웠습니다.

이러한 행동에도 경찰관들이 반응하지 않자, A씨는 갑자기 기침하면서 “신종코로나에 걸린 것 같다. 누구를 좀 불러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인근 보건소에 있는 의사가 A씨를 전화로 문진했지만, A씨는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감염 지역에 간 적이 없었습니다.

또 보호복을 입은 119 구급대원들이 지구대에 도착해 A씨의 체온을 측정하는 등 감염 여부를 파악했지만, 별다른 이상 소견이 나오지 않아 철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평소에도 자주 폭행 시비로 지구대에 체포되어 와 난동을 피우고 때로는 꾀병을 부렸다”며 “지구대 직원들도 이를 잘 알고 있어 당황하지는 않았지만, 신종코로나 감염병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