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 생각하는 나보다 더 중요한 건 내가 생각하는 나 자신이다.” 이효리, 이상순 보고 자존감 높이는 법을 깨달았다.

JTBC ‘캠핑클럽’

지난 4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 자존감에 대해 얘기를 하는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하고 싶은 말을 다 하고 사는 자신의 성격을 언급하며 “그래도 포장할 건 다 한다”라고 얘기를 꺼냈다.

이효리는 “내가 내 자신을 기특하게 보는 순간이 많을수록 자존감이 높아진다”며 남편 이상순과의 일화를 얘기했다.

이효리는 “옛날에 오빠랑 나무의자를 만들었는데 의자 밑바닥이 안보이는데도 오빠가 열심히 사포질을 하더라. 그래서 내가 ‘여긴 사람들한테 안보이잖아 안보이는데 누가알아’ 라고 했더니 오빠가 ‘내가 알잖아’라더라” 고 말하며 그때 크게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동생들은 이에 “와 멋지다”라고 감탄하자 이효리는 “당시 큰 깨달음을 얻었다. 남보다 자기가 더 중요하대. 내가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