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막으려면 북한과 손잡아야 한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남과 북이 함께 하는 방역 협력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지난 3일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기본적으로 남과 북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남북 간 보건 의료협력 제안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와 같이 대답했다.

뒤이어 우리 측 상황과 북한의 상황을 조율해가면서 공동 대응 논의 시점을 검토할 계획이라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더욱더 기승을 부릴 경우 북한과 협력해 방역 대응을 이어나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앞서 지난 30일 남북 간 연락 채널인 개성 공동연락사무소가 폐쇄됐다. 북한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남북을 잇는 육로도 끊고자 한 것이다.

청와대

또한 이날 국가 방역을 위해 지난해 10월에 요청했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를 당분간 연기하겠다고 직통 전화를 통해 일방적으로 통보한 바 있다.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의 운영은 잠정 중단됐지만 새로 설치된 서울·평양 간 직통 전화 연락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직통 전화를 통한 연락만 가능한 현 상황에서 북한과 어떤 방역 협력을 진행할지 구체적인 방안은 상당히 묘연한 상태라고 한다.

한편, 2일 북한 보건성 송인범 국장의 발표에 따르면 북한 내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북한은 지난달 말 중국과의 국경을 폐쇄했다. 이와 함께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며 ‘방역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하는 사람을 격리하고 있다고 언급한 점을 토대로 봤을 때 유증상자는 꽤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South China Morning Pos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