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피어싱’ 했다는 이유로 감봉 3개월…문신 공무원 갑론을박

이하 JTBC 뉴스

병무청에서 일하는 공무원이 문신을 하고 피어싱을 했다가 품위를 유지할 의무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이 공무원은 개인의 자유라고 맞서고 있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4일 JTBC 뉴스는 문신과 피어싱을 했다가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받은 공무원 박신희 씨의 사연을 조명했다.

지난해 문신과 피어싱을 한 박 씨는 “자기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생각을 해봤는데, 문신과 피어싱이 적합한 형태라고 생각해서. 어렸을 때부터 하고 싶기도 했다”고 말했다.

병무청은 모두 없애라고 했지만 박씨는 이를 거부했고, 결국 병무청은 국가공무원법상 품위 유지와 명령 복종의 의무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박씨에게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감봉 3개월 처분을 받으면 비연고지로 전출되고, 승진도 1년간 제한된다.

박씨는 “공무원이기 이전에 사실 사람이잖아요. 그냥 몸에 그림을 좀 새겨 넣고…”라며 병무청에 징계를 취소해달라고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시민들의 의견은 어땠을까?

한 시민은 “병무청 일을 하는 데 지장이 없다면 그건 불합당하다고 생각하다. 왜 굳이 공무원이 꼭 단정해야만 하는지 모르겠다”고 박씨의 편을 들었지만, 반면 다른 시민은 “진짜 공무원인가 싶은 생각이 들 것 같기는 하다. 제 생각에선 (징계가) 과하지는 않다”는 의견을 전했다.

과연 박씨의 문신과 피어싱이 공무원의 품위를 훼손하는 행위일지, 아니면 자기 표현 수단으로 볼 수 있을지는 인사혁신처의 판단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국가공무원에게 품위유지 위반으로 내려진 감봉 3개월 처분 사유 중 상당수는 음주운전이나 성비위 등의 범죄 행위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