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야생동물 식용 문화 멈추지 않으면 전염병 계속 생길 것이다”

웨이보

사스, 코로나 바이러스의 시발점이 된 중국. 앞으로도 중국은 전염병 창궐국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국가임업초원국(國家林業和草原局) 관측종합센터는 지난해 12월 하이난성(海南)에서 개최된 ‘2020년 야생동물 전염병 발생동향회의’에 참석했다.

이들은 ‘야생동물 전염병 발생 추세와 위험요인’에 대한 전문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는 14명의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의견이 있다. “2020년 중국 전역에서 야생 동물 전염병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해당 보고서에서는 이미 중국에 야생 돼지 개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일으킬 수 있는 바이러스가 발견됐으며, 그 외에도 다수의 야생 동물에서 조류인플루엔자, 광견병, 페스트 등의 병원균이 나왔다고 전했다.

질병의 병원체는 야생동물이 시작이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야생동물에 대한 불법 포획 및 매매, 식용 문화가 심한 편이라고 한다. 이런 문화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지속적으로 전염병과 관련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이미 중국은 지난 2005년 야생동물을 소비하는 것에 대한 규제를 시도하기도 했다. 국가임업국 산하에 야생동물전염병 관측종합센터를 운영을 시작으로, 2년 뒤에는 국 31개 성을 중심으로 야생동물 전염병 관측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후 각 성과 시 단위의 지역까지 연계한 총 350곳의 지점을 통해 각 지역의 전염병 발생 우려 상황에 대한 관리 감독을 매년 지속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선 여전히 야생동물을 불법으로 소비하고 있습니다. 시스템의 허점이 많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이 이 문제에 대해 향후 야생동물 검역 모니터링 시스템의 전문화를 구축해야 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