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신청해놓고 ‘백종원 말 안 듣는’ 고집 센 ‘팥칼국수 사장님’

SBS골목식당

팥칼국숫집 사장의 변함 없는 태도에 백종원 대표가 분노했다고 한다.

지난 5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마지막 촬영분이 방송됐었다.

팥칼국숫집 사장은 백종원 대표 방문에 팥죽을 만들어 보였다고 한다. 하지만 사장은 옹심이를 직접 손으로 빚으라고 했던 조언을 무시한 채 자신의 방법을 고수했다고 한다. 그는 “(옹심이를) 못 만들겠더라고, 5명이서 4시간을 했는데도 맨날 해야 될 거 아니야 이거”라며 결국 시제품을 사용하는 방법을 유지하겠다고 결정했다고 한다.

사장의 고집(?)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고 한다. 백 대표가 팥죽에 물을 넣지 않고 끓이는 법을 전수했음에도 다시 물과 팥을 섞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그가 백 대표 조언대로 따른 것은 고작 나무주걱을 사용하는 것 하나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 또한 백 대표 방문 전에는 스테인리스 주걱을 습관처럼 사용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에 백 대표는 “제가 장담하지만 여기는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이 80%”라며 “세 달 안에 손님들 불만 제기될 확률 80%”라고 못을 박았다고 한다. 그러자 사장은 “세 달 안에 정말 돌아가는지 내기할까요?”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SBS골목식당

사장은 팥칼국수와 팥옹심이 가격에 대해서도 백 대표와 논쟁을 벌였다고 한다. 사장은 팥을 국산용으로 바꿨기 때문에 가격을 더 올려야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사람들이 국산인데 왜 이렇게 싸게 파냐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백 대표는 “사장님의 팥옹심이를 8000원 받는 것은 죄악이다. 이건 망하자는 얘기”라며 “방송 나가고 손님들 올 때 사장님 마음이면 무조건 놓친다”라고 일침했다고 전했다.

SBS골목식당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