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격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Britannica

지난 3일 문 대통령은 이날 우한 폐렴 확산 차단을 위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전염병 차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에 대해서 ‘우애’의 입장을 드러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자 최대 교역국”이라며 “서로 힘을 모아 비상 상황을 함께 극복해야 하며, 이웃 국가로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자 최대 교역국으로,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고 강조했다.

중국과 그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온 만큼 앞으로 추가적인 지원과 도움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voa

문 대통령은 특히 “공포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 진정한 극복의 길”이라며 지나친 혐오 자세를 멀리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언급처럼 우한 폐렴에 대한 지나친 공포나 괴담은 막아야 하고 막연한 반중 정서나 중국 혐오는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다만 정부가 무엇보다 국민 건강부터 철저히 챙기는 조치에 나서 정부 방역 대책에 대한 신뢰부터 키워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aiwan New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