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우한 응원한 클라라 “세계는 하나, 우한 힘내라”

클라라 인스타그램

배우 클라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클라라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 클라라는 마스크를 낀 채 ‘세계는 하나다’ 문구가 적힌 스케치북을 들고 있었다.

장문의 글도 남겼다.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많은 분들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세계는 하나입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어 “한자 사람 ‘인’은 두 사람이 서로 기대고 있습니다. 지금은 서로가 서로의 손을 잡아 주는 때이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모든 분들이 무사히 건강하게 잘 지나가기를 기원해봅니다”라고 전했다.

클라라는 “옆에 있는 친구를 서로 서로 챙겨 주시는 세계의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중국 우한 지역을 응원했다. 해시태그로 “우한 힘내세요!”, “제발 빨리 지나가길”, “마스크 필수!”, “손씻기 필수”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