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맨 ‘황철순’, 근육 강화 ‘약물 사용’ 인정…”언제까지나 본인 선택..”

이하 황철순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징맨’ 보디빌더 황철순이 근육 강화 약물사용을 인정했다.

최근 황철순은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올린 영상의 구독자 댓글에 “세계 프로 무대에서 인정받기 위해 비네추럴(근육 강화 약물을 사용해 만든 몸)의 세계를 접하게 됐다”는 답글을 남겼다.

이어 “네추럴(약물을 사용하지 않은 몸)로 10년간 운동하고, 네추럴 대회에서 우승까지 해봤다”면서도 “비네추럴은 제가 생각한 것과 다른 길이다. (비네추럴 여부에 관계없이) 타인에게 피해를 주거나 사기 치는 일만 없으면 큰 문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네추럴이라도 본인 만족하면 그만이다. 어디까지나 본인 선택의 문제”라면서 “다만 일부의 악한 사례를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에게 반영해 무조건적인 비난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황철순은 지난해 보디빌더인 박승현이 약투 운동을 시작하자 그와 설전을 벌이면서 ‘약물 사용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황철순은 박승현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나, 지난해 8월 증거 불충분으로 인해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