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포·식용 박쥐 “기침과 설사, X력에 좋다” 온라인서 아직도 팔리고 있는 중국

알리바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인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바이러스의 가장 큰 원인으로 알려진 박쥐 고기는 여전히 소비되고 있다. 그 이유는 뭘까?

지난 5일(현지시각)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북부 유명한 토호몬 시장에선 여전히 야생동물 고기가 팔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해당 시장에서는 박쥐는 물론이고 고양이, 뱀, 개, 원숭이 등을 식용으로 판매 중이다. 심지어 ‘신선함’을 강조하기 위해 즉석에서 살아있는 동물을 불에 지지거나 채찍질을 하는 등의 행위를 한다고 한다. 이곳을 가장 많이 찾는 사람들은 중국인이라고 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에서는 말린 박쥐 육포가 1kg당 70달러(한화 약 8만 3,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기침과 설사에 좋고, 특히 ‘정력’에 좋다고 설명되어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좋지 않게 생각하는 시선이 많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근원지인 우한 재래시장인 화난수산시장에선 박쥐, 공작, 지네, 악어 등의 야생동물들을 불법으로 잡아 식용으로 팔았기 때문이다.

과학저널 ‘네이처’는 지난 2017년 “박쥐는 동물원성 감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 포유류 바이러스를 가장 많이 갖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최근 전문가들도 “전세계 박쥐들은 최소 200여 종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박쥐를 자주 먹는 나라는 중국을 포함해 베트남, 라오스, 세이셸, 인도네시아, 팔라우, 괌 등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