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품귀현상 때문에 대만에서 유행 중인 ‘뽑기 기계’

이하 BBC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때문에 새롭게 유행 중인 게임이 있다. 다름 아닌 ‘위생용품 뽑기’다.

지난 3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BBC’는 ‘대만, 마스크 뽑기 기계 집중단속'(Taiwan crackdown over claw machine face mask prizes)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이들의 보도에 따르면 일부 대만 인형뽑기 업자들이 기계 안에 인형 대신 마스크나 손세정제를 넣고 있다고 한다. 이런 기계는 타이베이에서만 최소 40개가 넘는다고 한다.

이런 현상은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벌어진 일이다. 마스크가 귀해진 이 시점에서 뽑기로 내놓아진 마스크는 당연히 사람들에게 솔깃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대만 당국은 “인형뽑기 기계에서 고가로 마스크를 판매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상인들의 사재기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마스크가 의료용 제품이라면 약사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다”며 “200만 대만 달러(한화 약 8,000만원)의 벌금을 내릴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만에서는 마스크 사재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일반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마스크를 금지하고, 정부가 일괄 구매한 마스크를 지정된 약국에서만 판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업자들의 사재기와 폭리행위가 적발될 시 3년 이하의 징역, 혹은 5,000만원 대만 달러(한화 약 20억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