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암으로 떠난 딸…’VR’로 다시 만나게 된 ‘엄마’ (영상)

이하 MBCdocumentary

꼭 한번 보고 싶은, 세상을 떠난 사람. 가상현실(VR)로 다시 만난다면 어떨까?

장지성 씨는 지난 6일 방송된 MBC-TV ‘MBC 스페셜-특집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에 출연했다.

딸 나연 양은 혈액암으로 숨졌다. 제작진은 어린 모델의 움직임을 모션 캡처하고, 목소리도 재현했다.

이후 가상현실 캐릭터로 변신해 엄마와 만났다. “엄마, 내 생각했어?”라며 귀엽게 물어봤다.

장지성 씨는 눈물을 흘렸다. “(생각) 맨날 해. 엄마도 너 보고 싶었어”라며 연신 이름을 불렀다.

계속해서 딸을 만져보고 싶어 했다. 손으로 잡아보려고 하고, 얼굴도 쓰다듬으려고 했다.

가상현실에선 딸과 손도 맞대고, 생일 축하 노래도 부르고, 생전 먹고 싶다고 했던 꿀떡도 줬다.

나연이는 초를 불고 소원을 빌었다. “아빠 담배 안 피우고, 엄마 안 울게 해주세요”라고 했다.

장지성 씨는 “엄마가 안 울고, 그리워하지 않고, 너 더 많이 사랑할게”라고 말해”라고 전했다.

이후 가상현실이 끝난 뒤에도, 아이 엄마는 한참 자리에서 허공을 바라봤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