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화장실’에서 낳은 아이 탯줄 달린 채 창문으로 던져버린 ’23살’ 엄마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지난 6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로 A(23) 씨를 긴급체포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A씨는 오전 9시 40분께 광주광역시 남구의 한 건물 3층에 위치한 PC방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했다고 한다.

이후 탯줄도 채 떼지 않고 화장실 창문을 통해 아이를 밖으로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를 유기한 A씨는 PC방 인근 자택으로 도망쳤다고 한다.

아이는 처음 에어컨 실외기를 두는 3층 난간에 떨어져 숨지지 않았지만 방치돼 결국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구조대가 해당 PC방 건물에 도착했을 당시에도 이미 숨져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자택으로 도망친 A씨를 붙잡았다.

검거 당시 A씨는 출산 후유증으로 하혈을 하는 등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면서도 범행 이유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고.

경찰은 A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세상의 빛을 보고 처음이자 마지막 울음을 터뜨린 아이.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