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치들 위해 ‘스마트폰 화면’ 그대로 나오는 ‘길치 렌즈’ 개발됐다

이하 mojo vision

지난 5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바스틸레는 실리콘 밸리의 스타트업 기업 ‘모조 비전(Mojo Vision)’이 개발한 신개념 렌즈를 소개했다고 한다.

소형 디스플레이와 마이크로 센서를 추가해 증강현실 기능이 탑재된 렌즈는 지금 보다 더 편리한 생활을 목표로 만들어졌다고.

해당 렌즈는 위성 지도 및 차량 데이터 등 다양한 정보를 포함하며 시각을 통해 3D 증강현실로 직접 볼 수 있다.

사용자가 운전을 할 때면 네비게이션 기능, 차량 속도, 회전 속도 등의 정보가 가상 현실 기술을 통해 렌즈에 투사된다고 알려졌다.

또한, 사용자의 심박수, 이동 거리, 소모 칼로리 등을 파악해 운동할 때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하늘을 쳐다보면 그날을 날씨나 별자리 등의 천문학, 기상 정보를 알 수 있어 일상생활에 밀접한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지도 정보가 포함돼있어 길을 걷다가 발견한 맛집 등의 정보도 실시간으로 나타난다고 한다.

이뿐만 아니라 시각 장애인 등의 신체가 불편한 사람들에게는 위험을 알리거나 일상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이미 업계에서는 그 어떤 웨어러블 기기보다 더욱 편리하게 사용 가능한 렌즈의 개발 소식에 주목하고 있다.

현재 해당 제품은 개발 단계에 있으며 아직 출시 소식 등 상용화에 대한 예정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