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적 팀 전투 가능한 ‘모바일 롤토체스’, 일정 앞당겨져 ‘3월 중 출시’한다”

라이엇게임즈

지난 7일 라이엇게임즈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명 롤토체스라 불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인기 게임 모드 ‘전략적 팀 전투’의 모바일 버전을 3월 중 출시할 예정이라 말했다.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사전예약이 가능하며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곧 사전 예약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롤토체스는 플랫폼 간 플레이를 지원한다. 모바일에서도 PC 유저와 전투가 가능하다.

그렇다 보니 라이엇게임즈 측은 동일한 게임처럼 느껴지도록 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개발을 진행했다고.

라이엇게임즈

또한 라이엇게임즈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플레이를 지원하기 위해 ‘간결함’에 초점을 두고 개발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래서인지 철저하게 게임 진입 쉽고 빠르다고 한다.

로비, 친구, 초대 등 소셜 기능과 랭크 시스템, 진척도 패스 등은 지원하지만 다른 기능들은 추후에 추가될 예정이다.

모바일에는 전용 아이템 창이 존재한다. 이 아이템 창에서 PC와 같은 방식으로 아이템을 장착, 조합, 확인할 수 있다고 전해진다.

또한 결투장을 위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상점 창을 열고 닫을 수 있게 했다. 상점이 열려있는 경우 스테이지 표시에 현재 단계의 남은 시간만 보이게 된다.

아쉽게도 모바일 롤토체스는 아직 채팅 기능을 지원하지는 않는다. 화면을 많이 차지하기 때문이다. 모바일 유저들은 감정 표현, 춤, 도발 등을 통해 다른 유저와 소통해야 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이 외에 게임 플레이, 게임 시스템, 밸런스 등 나머지 요소는 PC와 동일하게 모두 그대로 유지된다고 알려졌다.

유저가 보유한 꼬마 전설이는 모바일에서도 유지된다. PC에서 사용하는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PC 버전에서 사용했던 꼬마 전설이를 포함해 스킨, 기타 콘텐츠 등 모든 것이 모바일과 공유된다.

아직까지 큰 화면의 태블릿 플레이는 지원하고 있지 않지만 개발은 예정돼있는 상태다.

롤토체스 모바일은 최대한 많은 기기에서 플레이할 수 있도록 제작돼 저사양 스마트폰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하다고 한다.

아이폰 6S 이후에 출시된 기기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 버전 5.0 이상에 2GB 이상의 RAM을 갖춘 기기에서 원활하게 작동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