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치료제 개발’에 무려 ‘1182억’ 기부한 빌 게이츠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Daily Sabah

최근 순자산 1100억달러(한화 약 130조 6천억원)를 보유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제대로 플렉스(FLEX)했다고 한다.

빌 게이츠는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치료제 개발을 위해 써달라며 ‘1억달러(약 1182억원)’을 기부했다고 전해진다.

전염병 백신 치료제 개발을 위해 기부된 액수 가운데 역대 ‘최고액’이라고.

지난 5일(현지 시간) 빌 게이츠와 아내 멀린다 게이츠가 운영하는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우한 폐렴에 대응하기 위해 1억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포토리아

게이츠 재단은 성명을 내고 “신종 코로나로 위험에 처한 이들을 보호하고 백신 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주고 싶다”라면서 “세계보건기구(WHO),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중국 정부 등 이 질병과 가장 치열하게 싸우는 정부와 국제기구에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치솟는 확진자 수와 의료비·인력 부족에 시달리던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라고 한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빌 게이츠의 위엄을 제대로 알 수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웬만한 스포츠·연예인 슈퍼스타들이 평생 겨우 벌 돈을 한 번에 기부한 것이 진정한 ‘플렉스’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편 게이츠 재단은 2000년도에 최초 설립됐다. 전 세계 곳곳의 빈곤과 의료시설 부족이 안타까웠던 두 부부가 설립했으며, 현재 자산은 무려 약 468억달러(한화 약 55조 5600억원)로 알려졌다.

Devex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