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때문에 학교 수업이 ‘인강’으로 바뀌자 와이파이 되는 ‘옥상’에 올라가 공부한 학생

이하 toutiao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막을 수 없는 불타는 학구열을 가진 고3 학생의 이야기를 전했다.

중국 허난성에 사는 이 고3 남학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모든 수업이 인터넷 강의로 대체되자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가정형편이 좋지 않은 소년의 집에는 인터넷이 설치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소년은 와이파이가 설치된 이웃집에 사정을 말하고 인터넷을 쓸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평소 인사성 밝고 열심히 공부하는 소년을 기특하게 여긴 이웃집 주인은 흔쾌히 자신의 와이파이를 사용하는 것을 허락했다.

하지만 아침 일찍 공부를 시작하는 습관을 지녔던 소년은 이웃집 가족들의 단잠을 방해할까 봐 매일 아침 이웃집 옥상에 앉아 인강을 들으며 학구열을 불태웠다고 한다.

이 사연이 SNS를 통해 알려져 큰 화제를 모으게 되자 중국의 한 이동통신사는 소년에게 어디에서나 인터넷 강의를 들을 수 있는 무제한 데이터 카드를 선물해 훈훈한 결말을 맞을 수 있었다.

소년은 더 이상 책상 없는 불편한 옥상이 아닌 자신의 방 책상에서 인터넷 강의를 들으며 공부를 할 수 있게 됐다.

이웃 주민들에 따르면 소년은 평상시에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을 정도로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한다.

성적 또한 우수하여 중국 9대 명문대 중 하나인 저장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