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대우” 새 드라마에서 회당 출연료 ‘2억’ 이상 받게 된 김수현

ALLETS

지난 7일 OSEN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수현의 ‘사이코지만 괜찮아’ 회당 출연료는 편당 2억 원이다. 거기에 판권 판매와 PPL 등 광고에 대한 부차적인 수익이 더해지만 2억 원 이상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올해 중 방영 예정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자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가 만나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힐링 로맨스물로, ‘저글러스’ 조용 작가가 집필하고 ‘남자친구’ 박신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고 알려졌다.

특히 이 작품은 김수현이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선택하며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인터넷 커뮤니티

김수현은 2007년 MBC 시트콤 ‘김치 치즈 스마일’로 브라운관 데뷔해 ‘해를 품은 달’,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등 다수의 작품을 성공시키며 ‘한류 스타’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김수현 작품이라면 ‘흥행 보증수표’를 썼기 때문일까. 제대 후 높아진 그의 출연료는 ‘억’ 소리를 내게 만들고 있다.

특히 tvN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한 배우 이병헌의 회당 출연료가 1억 5000만 원이었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의 출연료는 tvN 드라마 최고치를 찍을 것으로 예상돼 더욱 이목을 끌고 있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회당 출연료가 내 연봉에 몇 배?”, “2억이라니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골드메달리스트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