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드라마, 캐스팅 물망…’송강호’ 역할로 ‘마크 러팔로’

인터넷 커뮤니티

할리우드 배우 마크 러팔로가 ‘기생충’ HBO드라마에 캐스팅 될 수도 있다고 미국 매체 콜라이더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콜라이더는 소식통을 인용, “아직 기생충 드라마화는 초기단계이고, 공식 캐스팅이나 심지어 완성된 각본도 없지만 마크 러팔로가 드라마 주연배우 중 한 명으로 거론된다”고 전했습니다.

콜라이더에 따르면 러팔로가 정확히 어떤 배역을 맡을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보통 가장 큰 배역이 먼저 캐스팅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배우 송강호 씨와 비슷한 역할을 맡을 수도 있습니다.

AFP BB NEWS

아직 공식 협의는 시작되지 않았지만 봉준호 감독이 러팔로에게 연락했고, 양측이 모두 캐스팅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콜라이더는 전했습니다.

러팔로는 우리나라에서 영화 ‘어벤져스’의 헐크-브루스 배너 역으로 유명한 배우로 ‘스포트라이트’, ‘비긴 어게인’, ‘셔터 아일랜드’ 등 많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습니다.

앞서 봉 감독은 영화 ‘빅쇼트’로 2016년 아카데미 각색상을 받은 아담 맥케이와 드라마화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었습니다. 기생충 드라마는 미국 HBO에서 5~6화 분량으로 제작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화 기생충 스틸컷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