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날 생사가 갈렸던 서로 다른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