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우한 폐렴’ 확산 방지 대안으로 “악수 대신 팔꿈치 인사로…”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악수 인사 대신 팔꿈치 인사를 추천했다.

지난 28일 서울시청 6층 기획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3차 종합대책회의가 열렸다.

연합뉴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새해라서 악수를 하면서 인사를 하는데, 절대로 손과 손이 접촉되지 않게 팔로 인사하세요”라며 서정협 행정1부시장 직무대리와 함께 팔꿈치를 맞대는 인사법을 직접 선보였다.

박 시장이 소개한 인사법은 감염병 확산 방지의 일환으로 타인과 악수를 하지 말도록 한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언에 따른 것이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오전 WHO 서태평양지역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를 방문해 감염증 대응을 위한 영상 회의를 진행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