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비상중에 태국 공장서 ‘입으로’ 생닭 다리뼈 발라내는 영상 논란

이하 페이스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을 계기로 가금류 접촉 및 날 육류 취식 자제 권고가 내려진 가운데 태국의 한 닭고기 가공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입으로 생닭 다리에서 뼈를 발라내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고 한다.

30일 온라인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지난 24일 동북부 농카이주의 한 닭고기 가공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입으로 생닭 발에서 뼈를 발라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농카이 온라인 뉴스가 페이스북에 올린 이 영상(https://www.facebook.com/newsnongkhaionline/videos/163838484902662/)에는 근로자 8명이 앉아 생닭 다리에서 입으로 뼈를 발라낸 뒤 이를 뱉어내고, 뼈가 발라진 닭 다리는 다른 바구니에 담는 장면이 담겨있다.

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공유되면서 논란이 일자 결국 농카이주 보건 관계자들이 전날 공장을 찾았다고 한다.

공장주는 이들에게 “사람 입이 도구를 사용하는 것보다 작업에 더 효율적”이라는 답을 내놨다고 매체는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펜치를 사용했지만, 뼈를 발라내면서 모두 망가지자 아무도 그 도구를 사고 싶어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나 보건 당국은 업주에게 근로자들이 입으로 뼈를 발라내는 대신 펜치와 같은 도구를 사용하도록 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한다.

주 보건국 소속 치과의사인 왓차라퐁 홈웃티웡은 날 것인 육류에서 살점을 뜯어내기 위해 입을 사용하면 침에 의해 호흡기 및 소화기 계통의 박테리아는 물론 잇몸 질환이나 충치, 헤르페스, 독감 등 박테리아 전염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하였다.

왓차라퐁은 또 “A형 간염, B형 간염과 같은 염증성 질환이 다른 사람에게 전이돼 전파된다면 치명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